울산향교
1 / 3
2 / 3
3 / 3

  중용·대학
  논어
 
 
Home > 알림마당 > 경전교실
 
작성일 : 16-12-08 13:59
中庸 33章(終)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4,302  
(1) 詩曰 衣錦尙絅이라하니 惡其文之著也라, 故 君子之道는 闇然而日章하고 
      
시왈  의금상경                   오기문지저야          고     군자지도       암연이일장
     小人之道는  的然而日亡하나니 君子之道는 淡而不厭하며 簡而文하며 
        소인지도             적연이일망             군자지도      담이불염           간이문
     溫而理니 知遠之近하며 知風之自하며 知微之顯이면 可與入德矣리라.

      
  온이리     지원지근             지풍지자           지미지현           가여입덕의                   
  〔풀이〕「시경 」에 이르기를, "비단옷을 입고 홑옷을 걸쳤다."고 하였으니, 그 문체가 드러남을
              싫어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군자의 도는 어둡지만 날로 드러나고, 소인의 도는
              선명하지만 날로 사라지는 것이다.  군자의 도는 담박하되 싫지 않으며, 간략하되
              문채가 나며, 온화하되 조리가 있으니, 먼것이 가까운 데로부터 시작 함을 알며, 바람이
              불어오는 곳을 알며, 은미 함이 드러남을 안다면 더불어 덕에 들어갈 수 있을 것이다.
   【주】詩는 「 詩經 」의 "衛風 碩人"篇과 "鄭風 丰"篇
           衣錦尙絅 :「 詩經 」에는  "衣錦褧衣"로 되어 있으며, 褧(홑옷 경)은 絅과 같고,
                           尙은 더한다는 뜻.
         遠之近  : 저기 먼 곳에서 드러나는 것이 여기 가까운 곳으로부터 시작됨
          風之自  : 바람이 시작되는 근원, 여기에서는 겉으로 드러나는 것이 안으로부터
                               근본함을 말함.

          微之顯  : 은미
것이 드러남, 여기에서는 안에 간직한 것이 겉으로 드러남을 말함.
(2) 詩云 潛雖伏矣나 亦孔之昭라하니 故로 君子는 內省不疚하여 
      
시운  잠수복의           역공지소              고      군자      내성불구  
      
 無惡於志니 君子之所 不可及者는 其唯人之所不見乎인저 
        무오어지        군자지소    불가급자         기유인지소불견호
  〔풀이〕「시경 」에 이르기를, "잠긴 것이 비록 숨어 있지만 또한 매우 밝다."고 하였다.
               그러므로 군자는 안으로  살펴보아 잘못됨이 없음으로써 마음에 싫어함이 없는 것이니,
               군자에게 미칠수 없는 점은 사람들이 보지 않는 바에 있는 것이다.              
   【주】詩는 「 詩經 」의 "小雅 正月"篇
            疚 : 오랜병 구, 病과 같음
       惡於志 : 마음에 부끄러움이 없음
(3) 詩云 相在爾室한대 尙不愧于屋漏라하니 故로 君子는 不動而敬하며 
    
시운     상재이실            상불괴우옥루                 고      군자        부동이경
     不言而信이니라.
     
불언이신  
  〔풀이〕「시경 」에 이르기를, "네가 홀로 방안에 있는 것을 보니, 여기서도 방 귀신에
               부끄럽지 않게 한다."고 하였다.
               그러므로 군자는 움직이지 않아도 공경받으며, 말하지 않아도 신용을 얻는다.
  【주】詩는 「 詩經 」의 "大雅  抑"篇
            相 : 서로 상, 볼 상, 여기에서는 "본다"의 뜻
            屋漏 : 방의 서북쪽 모퉁이
(4) 詩曰 奏假無言에 時靡有爭이라하니 是故로 君子는 不賞而民勸하며  
    
시왈      주격무언      시미유쟁                 시고     군자        불상이민권
     不努而民威於鈇鉞이니라.
     
불노이민위어부월  
  〔풀이〕「시경 」에 이르기를, "신명의 앞에 나아가 신명을 감격할 때에 말이 없어, 이에
               다투는 사람이 있지 않다."고 하였다.
               이 때문에 군자가 상을 주지 않아도 백성들이 권면하며, 노하지 않아도 백성들이
               작두와 도끼보다도 더 두려워하는 것이다.
  【주】詩는 「 詩經 」의 "商頌 烈祖"篇
            : 이를 격
            奏 : 아뢸 주, 여기에서는 進(나아갈 진)의 뜻으로 쓰임
            威 : 위엄 위, 두려워할 위, 여기에서는 "두려워하다"의 뜻
            鈇 : 도끼 부, 작두 부
             : 도끼 월

(5) 詩曰 不顯惟德을 百壁其刑之라하니 是故로 君子는 篤恭而天下平이니라
    
시왈      불현유덕           백벽기형지           시고        군자         독공이천하평
  〔풀이〕「시경 」에 이르기를, "드러나지 않는 덕을 여러 제후들이 본받는다."고 하였다.
              그러므로 군자가 공손함을 돈독히 하면 천하가 평안해지는 것이다.
  【주】詩는 「 詩經 」의 "周頌 烈文"篇
          百壁 : 여러 諸侯
            刑  : 형벌 형, 본받을 형, 여기에서는 "본받는다"의 뜻
(6) 詩云 予懷明德의 不大聲以色이라하여늘 子曰 聲色之於以化民에 末也라하시니라.
       시운   여회명덕          부대성이색                   자왈     성색지어이화민        말야 
      詩云  德輶如毛라하니 毛猶有倫이어니와 上天之載는 無聲無臭 至矣니라.
       시운      덕유여모                모유유륜                 상천지재       무성무취       지의      
  〔풀이〕「시경 」에 이르기를, "내가 생각건대 문왕의 밝은 덕은 음성과 소리와 안색을 대단치 
              않게 여긴다."고 하였다. 공부자께서 말씀하시기를, "음성과 얼굴빛은 백성들을 교화시킴에
              있어 지엽적인 것이다."라고 하셨다. 「시경 」에 "덕은 가볍기가 터럭과 같다."고 하였는데,
              터럭도 오히려 비교할 만한 것이 있으니, "상천의 일은 소리도 없고 냄새도 없다"는 
              표현이어야 지극하다고 할 것이다.
  【주】詩는 「 詩經 」의 "大雅 皇矣"篇
          不大 : "~을 크게 여기지 않는다"의 뜻
            刑  : 형벌 형, 본받을 형, 여기에서는 "본받는다"의 뜻

            輶  : 가벼울 유
            倫  : "견주다"의 뜻
            載  : 事(일 사)의 뜻과 같음




 
 

Total 7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78 中庸 33章(終) 관리자 12-08 4303
77 中庸 32章 관리자 12-08 2617
76 中庸 31章 관리자 11-10 3100
75 中庸 30章 관리자 09-30 3145
74 中庸 29章 관리자 09-01 2906
73 中庸 28章 관리자 08-04 3106
72 中庸 27章 관리자 06-30 3329
71 中庸 26章 관리자 05-17 3453
70 中庸 24章, 25章 관리자 04-01 3549
69 中庸 21章, 22章, 23章 관리자 03-14 3782
 
 
 1  2  3  4  5  6  7  8  
and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