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향교
  중용·대학
  논어
 
 
Home > 알림마당 > 경전교실
 
작성일 : 19-04-09 10:41
제10편 鄕黨(1~5)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73  
(1)  孔子 於鄕黨에 恂恂如也하사 似不能言者러시다 其在宗廟朝廷하사는 
     
   어향당        순순여야            사불능언자                기재종묘조정  
     便便言하시대 唯謹爾러시다 
         변변언                유근이     
〔풀이〕공자께서 고향마을에 계실 때는 신실하게 하여 마치 말할 줄 모르는 사람 갔았다. 종묘나
            조정에 계실 때는 분명하게 말씀하시고 다만 삼가셨다.            
 〔
주〕鄕黨 : 鄕里, 고향마을, 周代의 地方 區劃으로는 500戶를 黨, 25黨 즉 12,500戶를 鄕이라 했다. 
                   孔子는 邑의 昌平鄕에서 태어나 후에 曲阜의 闕里로 옮겼다.
        恂恂如 : 信實한 모습. 如는 形容詞的 虛詞로     '---- 처럼, ---- 와 같이, ---- 한듯'으로
                    새길 수 있다.
      似不能言者 : 말을 할 줄 모르는 것처럼 한다. 고향마을에는 父兄과 일가친척 어른이 계시므로
                    겸손하고 스스로 낮춰 아는 체 나서지 않는다는 뜻.
         便便言 : 분명하게 말한다. 便便은 辯也, 音은 변변. 종묘에는 예법이 존중되고 조정에는
                     정사(政事)가 나오는 곳이므로 말이 조리있고 분명해야 한다.
(2)  朝에 與下大夫言에 侃侃如也하시며 與上大夫言 誾誾如也러시다 
      
 조      여하대부언             간간여야            여상대부언          은은여야   
     君在어시든 踖如也하시며 與與如也러시다 
         군재               축척여야                   여여여야     
〔풀이〕조정에서 하대부와 말씀하실 때는 강직하게 하고, 상대부와 말씀하실 때는 온화하게 하셨다.
            임금이 계시면 경건하되 마음놓지 못하는듯 하시며 위의를 갖춰 알맞게 하셨다.            
 〔
주〕下大夫 · 上大夫 : "王制"에 諸侯에는 上大夫이고, 鄕에는 下大夫 다섯사람이라 했다.
           侃侃 : 剛直하다. 혹은 和樂한 모습이라고 한다. 강직할 간.
           誾誾 : 和悅하다. 혹은 中正한 모습이라고도 한다. 온화할 은.
           君在 : 임금이 계신다는 뜻이니 조회를 본다는 뜻.
            : 조심하여 걸을 축. 조심하여 걸을 척. 공경하고 긴장하는 모습.
           與與 : 威儀를 알맞게 차리는 모습.
(3)  君이 召使이어시든 色勃如也하시며 足躩如也러시다 揖所與立하사대 
     
 군    소사빈                     색발여야                 족확여야              읍소여립
     左右手러시니 衣前後가 如也러시다 趨進에 翼如也러시다 
         좌우수             의전후          첨여야                  추진     익여야
       賓退어든 必復命曰 貧不顧矣라하더시다 
         빈퇴        필복명왈   빈불고의     

〔풀이〕임금이 불러 손님을 접대하라고 하면, 얼굴빛을 엄숙하게 고치시고 발걸음을 조심스럽게
            하셨다. 나란히 선 사람과 읍(揖)할 때는 손을 좌우로 하며 옷 앞뒤는 가지런히 하셨다.
            빨리 걸어 나아가실 때는 날개편듯 하셨다. 손님이 물러가고 나면 반드시 복명하시기를
            " 손님이 돌아보지 않고 잘 갔습니다."라고 하셨다.             
 〔
주〕
 : 임금이 외국 손님의 접대를 맡긴 사람.  
          勃 : 얼굴빛을 변하는 모습. 음은 발.
           : 머뭇거리다. 서슴다. 음은 확 또는 곽, 각.
     所與立 : 함께 손님을 접대하는 사람.    
     左右手 : 왼편에 선 사람에게는 손을 좌로 해서 읍하고 오른편에 선 사람에게는 손을 우로 해서
                 읍한다.
           :  옷이 가지런한 모습, 음은 첨.
       趨進 : 잰걸음으로 걷다.
      翼如也 : 새가 날개를 편듯 활달하고 단아하다.
       復命 : 결과를 보고하는 것.
      貧不顧 : 손님이 마음놓고 물러갔다는 뜻이니, 임금의 긴장을 풀어드리는 말.
(4)  入公門하실새  鞠躬如也하사 如不容이러시다 立不中門하시며
      
 입공문              국궁여야          여불용                입불중문
     行不履러시다 
         행불이역    
〔풀이〕대궐문을 들어갈 때는 몸을 굽혀 절하는 듯하고 용납되지 못하는 듯하셨다. 설 때는 문
            한가운데 서지 않았고 다닐 때는 문지방을 밟지 않으셨다.            
 〔
주〕公門 : 君主가 있는 門, 대궐문.
          鞠躬 : 몸을 굽힘. 공경의 뜻으로 몸을 조금 굽히는 것. 曲身
          如不容 : 대궐문은 크고 높지만 몸을 산가한 나머지 마치 좁아서 들지 못하는 듯한다는 뜻.
           中門 : 문 중앙. 한 가운데. 
(5)  過位하실새 色勃如也하시며 躩如也하시며 其言이 似不足者이러시다 
       과위             색발여야                족확여야            기언     사부족자
      攝齊升堂하실새  鞠躬如也하시며 屛氣하사 似不息者러시다 
         섭자(제)승당                     국궁여야                  병기            사부식자
       出降一等하사는 逞顔色하사 怡怡如也하시며 沒階하사는 趨進翼如也하시며

         출강일등                 영안색            이이여야             몰계          추진익여야   
       復其位하사는 
踖如也러시
         복기위                 축척여야   
〔풀이〕임금이 서는 자리를 지나갈 때는 얼굴빛을 고치며 발은 머뭇거리듯이 하며 말을 잘 하지
            못하는 듯 하셨다. 옷자락을 거둬 잡고 당에 오를 때는 몸을 굽혀 절하는 듯 하시며 숨을
            죽여 숨쉬지 않는 듯 하셨다. 나와서 계단 하나를 내려와서는 얼굴빛을 펴시어  즐거운
            듯하시며  계단을 다 내려와서는 잰걸음으로 날개 펴듯 하시며 제자리로 돌아와서는
            경건하게 마음놓지 못하는 듯 하셨다.        
 〔
주〕位 : 임금이 나와 서는 자리. 임금이 비록 나와 있지 않더라도 있던 자리를 지나칠 때에는
                경의를 표한다.
  
      其言 似不足者 : 말을 함부로 하지 않는다는 뜻. 임금이 없다고 떠들어대지 않는다는 뜻.
          攝 : 붙잡을 섭.
          齊 : 옷자락자. 가지런할 제.
       屛氣 : 숨소리를 감추다.
          等 : 층계의 계단.
          逞 : 펼령. 굳셀 령.
       怡怡 : 화하고 즐거운 모습. 和悅
       趨進 : 본래는 "進"字가 없다고 함(陸氏說)